이성수, 진보당 3기 전남도당위원장 출마 선언

윤석열 정부의 전남의대 설립 공약 비판, 현대제철 순천공장 대법원 승소자 업무배치 촉구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48]

이성수, 진보당 3기 전남도당위원장 출마 선언

윤석열 정부의 전남의대 설립 공약 비판, 현대제철 순천공장 대법원 승소자 업무배치 촉구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4/06/05 [09:48]

▲ 진보당 3기 전남도당위원장으로 출마한 이성수 후보


[국민톡톡TV]이지명 선임기자= 진보당 3기 전남도당위원장으로 출마한 이성수 후보는 지난 4일 순천시청 앞에서 출마 및 전남 의대 설립 입장 발표와 현대제철 순천공장 대법원 승소자 순천공장 업무배치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진보당 3기 전남도당 동시당직선거에 출마하는 전남동부권 후보자들이 함께 하였다.

 

이성수 후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진보당 전남도당이 역량을 더욱 키워 2026년 지방선거에서 대승하여 진보당을 확실한 대안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남에서 시장·군수 단체장 당선, 전남도의회 교섭단체 구성 및 정당지지율 20%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국민의 사랑을 받는 대중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성수 후보는 "교육부 2025년 의과대학 모집 정원 안내에 전남의대 정원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지적하며, "의대 설립이라는 절절한 열망을 가진 우리 도민들을 상대로 윤석열 정부가 사기극을 벌인 것이나 진배없다"고 말했다.

 

또한 전남도에 공모 절차 중단을 촉구하면서, 전남도민이 힘을 모아 예비 정원 확보를 위해 우선적 노력을 기울이며, ‘전남 공공의료 강화 및 의대 설립을 위한 공론화 위원회’ 구성, 목포대와 순천대 2개 의대 설립을 주장했다.

 

현대제철에 대해서는 "순천공장 대법원 승소자 150여명에 대해 가족들과 떨어진 채, 기간이 명시되지 않는 장기간 교육으로 지역민으로서의 삶이 풍비박산나는 기가 막힌 현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현대제철이 대법원 판결에 기초해서 상식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더 이상 묵살하지 말고 대법원 승소자들을 순천공장으로 즉각적인 업무배치를 이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아울러 직접고용을 위한 교섭을 재개할 것과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와 조합원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