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해남·영암, ‘강해영 프로젝트’ 지역 상생 동행 선포식

지역 연계 관광 활성화를 통한 생활인구 유입 주요 목표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9:50]

강진·해남·영암, ‘강해영 프로젝트’ 지역 상생 동행 선포식

지역 연계 관광 활성화를 통한 생활인구 유입 주요 목표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4/03/18 [09:50]

▲ 강진·해남·영암, ‘강해영 프로젝트’ 지역 상생 동행 선포식



 

 

 

 

 

 

 

 

전남 강진군, 해남군, 영암군이 함께 관광콘텐츠를 한데 묶은 지역 상생의 새로운 모델 "강해영 프로젝트"를 전국에 선보였다. 

지난 12일 서울시 용산구 나인트리 프리미어 로카우스 호텔에서 강해영 업무협약 및 동행 선포식이 열렸다. 

이 프로젝트는 인구소멸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연계 관광 활성화를 통한 생활인구 유입을 주요 목표로 강진·해남·영암 3개 군의 문화관광재단과 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이 주도하며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을 넘어 실질적인 생활인구 유입과 관광 활성화로 이어지는 구체적인 정책과 사업들로 구성되어 있다.

강해영 프로젝트의 주요 전략으로는 관광 분야의 광역 벨트화, 광역교통망 확충, 강해영 캐릭터 개발 및 브랜딩, 융·복합 관광콘텐츠 개발, 그리고 강해영 전세열차 운영 등이 포함된다. 

이러한 전략들은 지역 간 상호 보완과 권역 체류시간 증대를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중점을 둔다.

강해영 프로젝트는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진행될 예정이며, 거버넌스 체계 구축, 브랜딩, 프로그램 개발, 관광 콘텐츠 활성화 및 역량강화 등 단계별로 세부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2026년에는 "강해영 방문의 해"를 추진하여 상생협력의 선례를 남길 예정이다.

이번 동행 선포식에는 강진원 강진군수, 명현관 해남군수, 우승희 영암군수를 비롯하여 교육, 관광업계의 주요 인사와 약 16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하였으며 지역 사회와 관련 업계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방소멸 문제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관광 기반의 생활인구 유입 모델을 구축하여 이 프로젝트가 전국적인 관심을 끌며 남도여행 권역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오늘 발표된 '강해영 프로젝트'는 강진군, 해남군, 영암군이 함께 인구소멸 문제에 맞서 싸우고 지속 가능한 관광 기반의 생활인구 유입을 위한 우리의 결의를 보여주는 혁신 사례입니다. 

단순한 지역 간의 협력을 넘어 우리 지역 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광역 벨트화, 교통망 확충, 그리고 독창적인 관광콘텐츠 개발을 통해 영암의 매력을 전국적으로, 심지어 국제적으로도 널리 알릴 기회를 마련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