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30...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막바지 완성도에 '총력'

박람회장 공정률 90% 이상, 3월 중순부터 리허설 기간으로 운영하여 완성도 제고
품격 높은 개막식 행사 및 다채로운 문화행사 준비 · 연출로 기대감 고조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3/03/04 [16:43]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30...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막바지 완성도에 '총력'

박람회장 공정률 90% 이상, 3월 중순부터 리허설 기간으로 운영하여 완성도 제고
품격 높은 개막식 행사 및 다채로운 문화행사 준비 · 연출로 기대감 고조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3/03/04 [16:43]

[NBNTV-전남 /이동구 기자] 입장권 판매 수익 45억 원 달성, 전방위적 홍보 활동으로 순조로운 관람객 확보 박람회 조직위 “안전을 0순위로, 조성부터 폐막까지 사고 없이 치러낼 것” 

 

(재)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이하 조직위)는 3월 2일, 순천만국제습지 에서 지역 언론인들과 함께하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30 프레스데스 열고 박람회 준비 상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프레스데이는 지난 26일 조직위 노관규 이사장 주재로 추진된 브 현장 점검을 기점 삼아, 개막식을 30일 앞둔 현재 시점에서 전반적인 행사 태세를 공유하고 시민들의 박람회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프레스데이는 백운석 조직위 운영본부장이 직접 박람회장 주요 시설물의 공 황과 개막식을 비롯한 각종 문화행사 준비 상황, 입장권 판매 및 관람객 실적 등을 브리핑하고 언론인들의 박람회 관련 주요 궁금증을 해소하는 응답 시간으로 채워졌다. 

 

박람회장 공정률 90% 상회, 3월은 리허설 기간으로 운영하여 완성도 제고  

조직위에 따르면 현재 정원박람회의 종합 공정률은 90%를 상회하고 있으며, 일부 화훼 장식과 개막식 무대 연출 등만을 남겨놓고 있다. 

 

주요 콘텐츠별 공정을 보면, 국가정원뱃길을 운행하며 관광객을 실어 나를 '정원드림호' 는 제작을 마치고 안전점검에 착수했으며, 60만 평 정원에서 달 콤한 하룻밤을 보낼 세계 최초의 '가든스테이’ 또한 숙박객 수용 준비를 마 치고 3월 10일부터 사전 예약 접수를 오픈할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 채광기술이 적용되어 미래 정원을 한눈에 만날 수 있는 ‘시크릿 가든'은 토목 공사 단계를 지나 소방, 인테리어 등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또한 순천의 삼산이수를 표현한 '국가정원식물원' 은 지난주 시설 조성을 끝내고 실내정원 조성에 착수하여, 3월 중순이면 시범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도심 속 박람회장이자 개막식 공간으로 사용될 '그린아일랜드'와 '오천그 린광장'도 막바지 공정에 이르렀다. 오천그린광장은 관람객의 밤을 사로잡을 야간경관과 바닥분수, 놀이터 조성을 마치고 곧 시운전에 들어간다. 시민의 푸른 해방구인 그린아일랜드도 무장애길 정비가 끝나는 대로 개막식 준비에 돌입 한다. 

 

순천시 도심 전역을 '숲과 꽃에 빠진 도시'로 만들 355ha의 대규모 경관정원도 기반 조성과 종자 파종작업이 끝났다. 3월 중순경 봄꽃 식재를 완료하면, 아트가 조성될 홍내들 일원을 제외한 3개 구역이 개막에 맞춰 화려한 꽃밭 으로 피어날 예정이다. 

 

순천만습지, 국가정원, 도심에 조성된 총 12km 길이의 어싱길 조성도 마무리 되어 포토존, 의자 설치 등 환경 정비만을 남겨두고 있다. 조직위는 3월 10일 내로 대부분의 공사를 마무리하고 지속적인 리허설로 완성도를 높여갈 계 획이다. 

 

조직위는 지금까지 17개 교육청과 176개 교육지원청에 대한 방문 설명회를 마쳤으며, 한국여행업협회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코레일 등 5개 기관과 공 식적인 업무협약을 맺고 일부 기관에 대한 초청행사를 준비 중이다. 

또, 국제행사로서의 위상을 드러낼 국외 관람객 확보를 위해 국내 대학 및 유학생, 각종 외국인 기관(주한외국대사 등)을 대상으로 한 타깃별 유치 활동 을 펼쳐, 현재까지 국외 관람객 유치 목표(32만 명)의 50%에 근접한 15만 명 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프라인 방문 활동 외에도 각종 매체(언론, 방송, 뉴미디어 등)를 활용해 전 국적인 이목을 박람회에 집중시키고 있다. 서울에서 개최한 지난 D-50 프레 스데이는 일간지는 물론 외신까지도 보도가 이어졌다. 조직위 이사장인 노관 규 순천시장도 전국을 무대로 각종 인터뷰, 방송에 출연하며 박람회 홍보대 사로 뛰고 있다. 

 

조직위는 박람회장을 배경으로 한 '런닝맨’, ‘비긴어게인’ 등 예능 터 줏대감 프로그램 섭외를 완료했으며, 순천 및 박람회 콘셉과 접점이 있는 여 행 분야 인플루언서들과의 협업도 계획 중이다. 

 

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순천시민들의 열기도 뜨겁다. 2천여 명의 자원봉 사자, 116명의 SNS서포터즈, 34명의 시민홍보단 '일류플래너' 등이 자발적 으로 박람회 홍보 및 소통에 나서고 있다. 조직위와 순천시는 이러한 시민의 응원에 화답하고, 전시민이 박람회 특수를 톡톡히 누릴 수 있도록 다각적인 관람객 도심 유입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안전을 0순위로, 조성부터 폐막까지 사고 없이 치러낼 것” 

이날 브리핑을 총괄한 백운석 운영본부장은 "굵직한 시설 조성·화훼 연출 작업 등은 대부분 완료되었다. 개막 전까지 시운전 및 리허설 등에서 발견된 미비점을 보완하면서 800만 관람객을 차질 없이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 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일련의 사고들을 엄중한 마음으로 받아들 이고 있다.”면서 최근 박람회 현장에서 일어난 사고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 어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각 시설 담당 부서는 물론이고 환경안 전부 직원 전체가 중점안전관리대상 시설물 10개소에 상주하면서 두 겹 세 겹으로 현장 안전을 체크하고 있으며, 의료·폭염·보건·방범 대책 등 분야 별 안전관리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여 조성에서 폐막까지 안전을 0순위에 놓 고 사고 없는 박람회를 운영할 것” 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노관규 시장도 지난 26일 현장 점검에서 “10년만에 열리는 박람회의 생명은 흠잡을 데 없는 완성도에 있다" 면서, “독일 견학으로 방문한 만하 임 시는 박람회 개최를 8년 전에 결정하고 6년 동안 준비한 반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채 2년도 안 된다. 촘촘한 점검과 피드백으로 마지막까지 완 성도를 높여가되, 언제나 안전을 최우선으로 일하기 바란다"며 직원들에게 안전을 강조한 바 있다. 

 

한편 10년 만에 새롭게 개최되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정원에 삽니 다’라는 주제로 4월 1부터 10월 31일까지 7개월 간 열린다. 도심까지 확장 된 193ha 규모의 박람회는 2013년과는 완전히 달라진 콘텐츠로 무장했으며, 전세계인에게 미래 도시의 표준 모델을 선보이는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D-30...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막바지 완성도에 '총력'  © 이동구 선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톡톡TV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