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가 지역문화재 찾았다

창원 북부리 팽나무에 대해 문화재청 연기념물 지정조사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11:17]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가 지역문화재 찾았다

창원 북부리 팽나무에 대해 문화재청 연기념물 지정조사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2/07/25 [11:17]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 유튜브 캡쳐  © 이동구 선임기자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인기리에 방송중인 드라마가 지역의 문화적 가치를 평가하는데 큰 역학을 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최근 방송되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8회에 등장한 창원 북부리 팽나무(보호수)에 대한 실제 문화재적 가치를 판단하기 위해 천연기념물 지정조사를 하기로 했다. 

 

드라마에 실제로 등장한 창원시 보호수로 지정돼 있는 창원 북부리 팽나무는 주변이 탁 트인 마을 산정에 우뚝 서 있으며, 수령은 약 500년 정도, 수고(나무 높이)는 16m, 가슴둘레 6.8m, 수관폭(나무의 가지와 잎이 달린 최대 폭)이 27m 정도로, 팽나무 중 비교적 크고 오래된 나무에 속한다. 

 

드라마속에서 이 팽나무는 오랫동안 마을을 지켜온 노거수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면서 위기로부터 마을을 지켜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온다. 

 

참고로, 팽나무는 우리나라 전국에 분포하며 중남부지방에 주로 사는 장수목으로, 마을의 대표적인 당산나무 중 하나이며, 현재, 천연기념물 노거수로 지정된 팽나무는 예천 금남리 황목근(팽나무)과 고창 수동리 팽나무 단 2건 뿐이다.

 

문화재청은 조만간 천연기념물분과 문화재위원 등과 함께 이 나무의 역사와 생육상태 등 문화재적 가치를 현장 조사할 예정이며, 마을 주민과 지자체와 함께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