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강훈, 궁궐 안 가득 채우는 3色 매력 캐릭터 포스터 3종 공개!

이선주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4:38]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강훈, 궁궐 안 가득 채우는 3色 매력 캐릭터 포스터 3종 공개!

이선주 기자 | 입력 : 2021/10/18 [14:38]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강훈의 캐릭터 포스터가 전격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영제 The Red Sleeve)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올 하반기 사극 열풍을 이끌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18일, 사극 열풍의 예비 주역인 이준호(이산 역)-이세영(성덕임 역)-강훈(홍덕로 역)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이자 ‘훗날 정조’가 되는 ‘이산’ 역을,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 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이자 훗날 ‘의빈 성씨’가 되는 ‘성덕임’ 역을 맡았다. 또한 강훈은 조선 최고의 미남자이자 부드럽고 따뜻한 외모 속에 서늘한 내면을 감추고 사는 겸사서 ‘홍덕로’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이준호의 캐릭터 포스터는 차기 군주의 강렬한 아우라로 시선을 강탈한다. 어둠 속에서 활활 타오르는 횃불보다 형형하게 빛나는 이준호의 눈빛과 ‘이루고 싶은 것이 있어 참는 것이고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견디는 것이다’라는 카피는 백성과 나라를 어깨에 짊어진 젊은 왕으로서 그가 선보일 카리스마를 기대하게 만든다. 나아가 이처럼 냉철한 그가 당찬 궁녀 성덕임를 사랑하게 되면서 또 어떤 매력을 꺼내 놓을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반면 이세영의 캐릭터 포스터는 마치 ‘성덕임’의 환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랑스럽고 단아한 자태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햇살이 내리쬐는 서고 창가에 앉아 서책을 읽는 그의 싱그러운 미소는 햇살보다 눈부시다. 이 모습과 ‘설령 사소하다 할지라도 선택이란 걸 하며 살고 싶습니다’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소박하고도 주체적인 매력이 오롯이 드러난다. 이에 이산의 마음을 송두리째 사로잡은 궁녀 성덕임의 모습에 기대감이 모이는 동시에, 소박한 삶을 추구하던 그가 이산을 만나며 겪게 될 인생의 격랑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끝으로 강훈의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입체적인 매력이 물씬 묻어난다. 뽀얀 피부와 수려한 이목구비 그리고 부드러운 얼굴선은 ‘조선 최고의 미남자’ 그 자체. 그러나 고운 외모 속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야망 어린 눈빛이 마치 맹수의 발톱처럼 날카롭다. 또한 ‘소인의 마음 속엔 불길처럼 타오르는 해가 있습니다’라는 카피는 야심이 꿈틀대는 홍덕로의 내면에 궁금증을 더하는 한편 이산을 보위에 올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그의 킹메이커 행보를 주목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이처럼 다른 매력 발산을 예고하고 있는 이준호-이세영-강훈이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선보일 관계성 역시 흥미진진하다. 극중 이산의 총애를 독차지 하고 싶어하는 홍덕로가 이산의 신뢰를 얻기 시작한 성덕임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며 세 사람이 복잡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게 되는 것. 이에 충심과 야심, 연심이 뒤엉킨 ‘관계성 맛집’을 선보일 ‘옷소매 붉은 끝동’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1월 5일(금)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MBC ‘옷소매 붉은 끝동’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