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중원의 핵' MF 이후권과 2년 재계약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3:33]

전남, '중원의 핵' MF 이후권과 2년 재계약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1/01/05 [13:33]

▲ 이후권 (李厚權/Lee Hoogwon)  ©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전남드래곤즈가 ‘중원의 핵’ 이후권과 2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2019년 여름, 부산아이파크에서 전남드래곤즈로 이적한 그는 곧바로 전남 중원에서 살림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주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어왔던 이후권은 2020시즌 전경준 감독 체제에서 조금 더 공격적인 역할을 부여 받았다. 2선으로 전진한 그는 공수 양면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며 리그 22경기 2득점을 기록, 전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전남은 2020시즌 종료 후 FA가 된 이후권에게 계속 함께 할 것을 제안했고, 그도 고심 끝에 재계약에 합의했다.

 

계약서에 사인을 마친 이후권은 “사실 재계약에 있어 잠도 못 잘 정도로 고민이 많았다. 2017년 많은 사랑을 받은 성남을 떠날 때 주변에서 아쉬워하고 나도 후회가 많았다. 전남에 와서도 많은 팬들이 사랑을 보내주셨다. 이번에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았다. 아내도 내가 행복하게 축구를 할 수 있는 곳이면 어디에 살든 좋다고 얘기를 해줘 고마운 마음이 크다. 또한 전경준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함께 하자고 연락을 주셔서 이렇게 좋은 결정을 내렸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다시 기회를 준 전남에 감사하며 팀의 승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2020년에는 코로나 때문에 팬들과 많이 만나지 못해 아쉬웠는데, 올해는 경기장 오셨을 때 팬들이 저를 원하셨던 만큼 그 배로 좋은 플레이로 보답하고 싶다.“고 다가오는 2021시즌 각오를 내비쳤다.

 

[선수 프로필]

이름: 이후권 (李厚權/Lee Hoogwon)

포지션: MF (CM)

생년월일: 1990.10.30

신장/체중: 180cm/75kg

K리그 출전: 148경기 6득점 7도움

선수경력: 광운대 - 부천(2013) - 상주(2014~15) - 부천(2015~16) - 성남(2016~17) - 포항(2018) - 부산(2019) - 전남(2019~2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