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광양변전소 인근주민 생존권을 보장하라

광양읍 죽림리 변전소 일원 주민 40여기 철탑에 둘러쌓여 생계터전 잃었다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5:38]

한국전력은 광양변전소 인근주민 생존권을 보장하라

광양읍 죽림리 변전소 일원 주민 40여기 철탑에 둘러쌓여 생계터전 잃었다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10/15 [15:38]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인구 500여 명이 모여사는 전형적인 농 산간 지역에 30여년 전부터 154KV급 변전소가 들어서 운영되면서 마을이 점차 황폐화 되고 죽음의 계곡 돼가고 있다며, 주민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15일 주민들이 광양변전소 앞에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광양시청에서 10분여 거리인 광양읍 사곡리 죽림리 일원에는 지난 1987년에 광양변전소가 들어서면서 40여기의 고압철탑이 병풍 두르듯 3개마을을 둘러싸고 있다.

 

전 답과 임야로 이루어진 농토에서 농사와 밤 재배 등으로 평화롭게 살던 동네가 철탑 때문에 항공방제도 못하다보니 산지에서 생산한 밤 농사등은 폐농을 하고 땅 매매조차도 안돼 재산권에 대한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와같은 주민들의 피해에 대한 한국전력의 무책임한 처사와 광양시와 의회 등 지역행정과 정치권 마져 외면하고 있다며 하소연입니다.

 

우리 대책위에서는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하나-한국전력은 인근 주민들에게 미치는 전자계 자기장 영향조사를 실시하라

 

하나-송전선로에서 발생되는 전자계 및 자기장에 노출된 주민들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라 

 

하나- 광양변전소 인근지역의 재산권 피해의 실상을 조사하고 공개하라.

 

하나-이를 수용하지 안할 시 모든 고압철탑을 지중화 하라

 

하나-사람살기좋은 광양시를 만든다는 시정목표로 정한 광양시는 불구경하는 행정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주민피해 대책에 대해 주민과 협의하라.

 

하나-광양시의회는 시 행정을 견제하고 건의하고 바로잡을 수 있는 권한을 시민들로부터 받았다. 의회도 시민의 대표기구로서 주민과 하나되어 대책을 협의하라.

 

하나-이 모든 조사는 대책위가 추천한 조사위원이 참여해서 함께 조사할 수 있도록 하라

 

이 모든 요구조건이 수용되지 않을시는 청와대 앞과 국회앞 한국전력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를 계속할 것이며, 광양뿐만 아니라 전국의 유사한 피해를 입고 있는 변전소 지역주민과 연대해 무기한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2020.  10.  15

 

광양변전소피해대책위원회 

 

  © 이동구 선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