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정부 해상풍력 확대 과정에 어민피해 없도록 만전 기해야

해상풍력 확대에 대한 어업인들 삶의 터전 상실 우려 및 소통 부재 지적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6:20]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정부 해상풍력 확대 과정에 어민피해 없도록 만전 기해야

해상풍력 확대에 대한 어업인들 삶의 터전 상실 우려 및 소통 부재 지적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10/08 [16:20]

▲ 이개호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해양수산부 공무원 북한 피격사건 피해자 및 유가족에 대한 위로 표하고 시신수습 및 유가족 지원 철저 당부-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담양·함평·영광·장성)이 8일 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정부 해상풍력발전 확대 계획에 대한 어업인의 우려를 전달하고 피해 보상 및 의견 수렴 절차 마련 등 해양수산부의 적극적 대책을 주문했다.

 

 정부는 현재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7%에서 20%까지 높이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해상풍력시설을 현재 6개소 132.5W의 100배 수준 확대를 목표로 전국에 67개소의 신규 조성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전세계적 신재생에너지 확대추세에 발맞춰,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에너지 도입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그린뉴딜을 통한 일자리 확대 및 경기 부양 등 해상풍력 확대의 명분과 효과는 분명하지만 이를 우려하는 어업인들의 목소리가 크다는 것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어업인들은 해상풍력시설의 무분별한 설치를 통한 조업구역 상실, 소음 및 전자파로 인한 해양생태계 교란, 해양환경 및 수산자원 영향에 대한 실증조사 부족 등으로 해상풍력의 확대가 결국 삶의 터전 상실로 이어질 것을 걱정하고 있고, 특히 추진과정에서 어업인의 목소리가 무시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해양수산부가 에너지가 아닌 바다를 주관하는 부처로서 어업인들의 이러한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해상풍력 확대로 어업인들의 피해가 없도록 보상과 제도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명복과 깊은 위로를 전하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조사는 물론, 아직 수습되지 못한 시신 수습 작업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유가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