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산우체국 집배원,치매할머니 가족에 인도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1:19]

광주광산우체국 집배원,치매할머니 가족에 인도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09/21 [11:19]

▲ 광주광산우체국 소속 최현철 집배원


[국민톡톡TV,전남=이동구 선임기자] 광주광산우체국(국장 박춘원)소속 집배원이 배달업무 중 길가에서 우왕좌왕하는 할머니를 발견해 가족처럼 돌본 사연이 뒤늦게 밝혀져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8월말 광주광산우체국 소속 최현철 집배원(31세)은 광주 광산구 수완동 지역을 배달하면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길을 잃고 헤매는 치매 할머니를 발견하고, 할머니의 목걸이에서 본 연락처를 통해 보호자에게 연락을 취해 가족에게 인도했다. 기다리는 동안 불안해하는 할머니를 위해 말벗이 되어드리고, 빵도 사드리는 등 놀란 할머니를 진정시켜 드렸다.

 

할머니는 가족들과 식사를 하러 가던 중 길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없이 뛰어다니던 가족들은 최 집배원의 연락을 받고 무사히 할머니를 찾게 되어 삭막한 세상 속에서 아직 따뜻한 인정이 남아있음을 깨달았다며,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 집배원은 본인의 할머니 같아서 잠시 보살펴 드린 것뿐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보호자의 사례도 정중히 거절했다. 앞으로도 최 집배원은 “우리사회에 작지만 따뜻한 정이 전해 질 수 있도록 국민의 봉사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