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 코로나19 극복위해 분리운영 근무체제 돌입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7:01]

남해화학, 코로나19 극복위해 분리운영 근무체제 돌입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09/03 [17:01]

[국민톡톡TV,전남=이동구 선임기자] 최근 COVID19의 급격한 확산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남해화학(대표 하형수)이 여수 국가산업단지 내 화학회사 중 처음으로 지난 8월 31일부터 본사 전 일근직원을 대상으로 분리운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남해화학은 일근직원을 2개조로 편성하여 1개조는 회사에서 근무하고, 나머지 1개조는 회사에서 10km 거리에 있는 사택아파트 관리동에 사무환경을 조성하여 1주일씩 분리운영 근무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동일공간 근무와 출퇴근 시 발생할 수 있는 직원간 접촉을 줄여 COVID19로부터 임직원들을 보호하고, 확진자 발생 시 회사전체 셧다운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재택근무 시 발생할 수 있는 업무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중 24시간 가동이 불가피한 종합화학공장의 특성을 감안, 교대근무직원 및 일근직원 중 필수인원은 비상대기조로 별도 편성하여 자택에서 상시대기함으로써 확진자 발생 등 비상상황 시에도 공장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적극 협조함과 동시에 필수 영농자재인 비료를 적기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 추진되었다.

 

하형수 대표는 “이번 비상조치로 직원들의 피로도가 증가하고 전산시스템 재구축 등 많은 비용이 소요되지만, 국내 무기질비료 수요의 절반을 담당하는 남해화학이 COVID19로 인해 비료생산에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내년도 비료공급에 큰 어려움이 예상되어 선제적인 조치를 시행하였다.\

전 임직원이 하나가 되어 COVID19를 극복하여 내년도 영농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남해화학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남해화학은 금번 조치 이후에도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언택트시대에 대비한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 남해화학 본사 전 일근직원을 대상으로 분리운영 근무체제 돌입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