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용 의원 지리산 성삼재 버스노선 신설 철회해야 마땅

이해 당사자인 구례군민의 의견 무시…. 국토부 지역 간 갈등 조장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09:15]

서동용 의원 지리산 성삼재 버스노선 신설 철회해야 마땅

이해 당사자인 구례군민의 의견 무시…. 국토부 지역 간 갈등 조장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07/24 [09:15]

[국민톡톡TV,전남=이동구 선임기자] 서동용 국회의원(민주당.광양곡성구례순천(을) 이 동서울버스터미널~지리산 성삼재 구간 정기 노선운행 노선철회를 요구했다.

▲ 서동용 국회의원(민주당.광양곡성구례순천(을)  ©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10일 동서울버스터미널~지리산 성삼재 구간 정기 노선운행을 경남에 있는 운수업체에 일방적으로 승인 통보하면서 구례군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자,서동용 의원이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성삼재 구간 정기 노선운행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 의원은 지난 6월 국토교통부는 서울에서 성삼재를 운행하는 버스노선 신설에 대하여 찬성하는 의견을 조정위원회에서 결정되었고, 경상남도는 성삼재 운행 노선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가 노선 신설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경상남도에 강력한 반대 의견을 표명했는데도 불구하고  신설노선을 인정하는 통보를 해왔다.

 

신설 노선의 기·종착지는 전라남도 구례군이다. 

 

서 의원은 국토교통부 조정위원회의 결정 과정에서 해당 지역의 이해 당사자인 구례군민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못하고 외면당했다며, 결국, 국토교통부의 결정으로 구례군민들의 실망감과 함께 지역 간의 갈등이 점점 심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토교통부는 노선 인가와 관련하여, 본인들의 권한과 책임은 없다며 현 상황을 수수방관하고 있으나 성삼재 구간 노선 신설 인가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한 곳은 국토교통부라고 지적했다.

 

서동용 의원은 "지리산 성삼재 버스노선 신설 사안은 구례지역 주민과 지역사회에 매우 민감하고, 중요한 사안으로 지역사회와 군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치고 난 이후에 국토교통부 노선조정위원회의 재심의와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한다"라며 철회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 구례군 시민단체 서울~성삼재 시외버스노선 인가에 따른 대책회의  © 사진=구례일보밴드 캡쳐


한편, 구례군은 최근 구례군청에서 관내 기관단체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국토교통부의 서울~성삼재 시외버스노선 인가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 참석자들은 가장 밀접한 당사자인 구례군민들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은 국토부의 버스노선 인가를 강하게 비판하고 사회단체 회원들은 버스운행 정지 가처분 신청, 행정소송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구례군에 요구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50년 전 구례군민이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지리산을 대한민국 제1호 국립공원으로 만들었다”며 “지리산의 자연을 사랑하는 군민의 마음을 정부가 헤아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