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O&M,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게 희망키트 350개 전달

광양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 등 복지센터와 국가유공자 독거노인 가정 지원

이동구 선임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1:04]

포스코O&M,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게 희망키트 350개 전달

광양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 등 복지센터와 국가유공자 독거노인 가정 지원

이동구 선임기자 | 입력 : 2020/06/25 [11:04]

▲ 포스코O&M 복지센터와 국가유공자에 희망키트 350개 제작해 전달  © 사진=포스코


[국민톡톡TV,전남=이동구 선임기자] 포스코O&M(박영관 사장)는 포스코 그룹의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맞아 6월 23일~24일 이틀에 걸쳐 광양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를 비롯한 5개 복지센터와 국가유공자 대상으로 희망키트 350개를 제작해 전달했다. 

 

먼저, 포스코O&M 광양사업소와 해수담수사업소에서 지난 23일 광양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 대상으로 65개 키트를 손수 제작해 제공했다. 키트는 마스크를 비롯해 배즙, 홍삼 양갱세트, 영양죽 등 건강식품으로 구성했다. 

 

이어 인천에 거주하는 6.25 국가유공자 독거노인 가정을 대상으로 45개 키트를 제작해 직접 방문 전달했다.

 

6월 24일에는 서울 강동꿈마을 어린이들에게 마스크와 미니 레고, 영양제를 담은 희망 키트를 지원했다. 포항 등 지역별 각 사업소 임직원들도 인근 복지센터 거주 이웃들을 위해 키트를 제작해 전달했다.

 

포스코O&M은 이 밖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인근 복지센터를 찾아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헌혈에도 동참했다. 포스코O&M 박영관 사장은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상생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6월 19일부터 27일까지 글로벌 모범시민위크 기간으로 정하고 다양한 지역사회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